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공지 ★ <음악사연신청> 방법 ★ 평창효석문화제 2018-08-06
사랑하는 가족, 친구, 연인에게 전달하고 싶은 특별한 사연을 음악과 함께 신청해주세요!

2018 평창효석문화제 포토존 메밀꽃밭 DJ가 그 사연과 음악을 함께 소개해 드립니다.


★현재 페이스북에서 음악사연 신청 관련 이벤트를 진행중입니다!

신청자가 적어 당첨이 될 확률이 높으니 음악사연 신청을 하셨다면, 이벤트에 꼭 참여하셔서 푸짐한 상품을 받으세요~!


◇ 신청방법

① 홈페이지 <음악사연신청> 카테고리에 신청

1) 특별한 사연과 듣고 싶은 음악을 신청해 주세요.
2) 음악사연이 방송되고 싶은 날짜 및 시간을 기입해 주세요.
3) 방문하시기 하루 전날까지 신청 부탁드립니다.

<글쓰기 버튼은 게시판 우측 하단에 있습니다>


② 축제 기간 내 현장 접수(신청엽서)


* 음악사연 신청 시 양식에 맞게 작성해 주세요.
* 온라인 접수는 <음악사연신청> 카테고리에서만 진행됩니다.
 
- 재미난 사연, 감동과 사랑을 전하는 사연 등을 게시판에 올려주세요.

- 홈페이지를 통한 음악사연 신청자는 포토존 입구에서 무료입장권 지급받은 후 포토존 내 마련된 음악교실로 입장하면 신청한 음악을 사연과 함께 들려줍니다.



346 9월 7일 금요일 저녁 :) 부탁드립니다 꼬옥 !! 아원 2018-09-07

신청곡: 폴킴 모든날 모든순간


:) 안녕 나의 가장 소중한 사람. 요즘 우울감에 바닥과 바닥으로 계속 내려가는 나의 손을

놓지 않고 등지지도 않고 굳게 버티려 해줘서 나는 얼마나 고마운지 몰라.

바보처럼 나는 내 마음은 그게 아닌데 말로 써 밀어내고 밀어내고 혼자 있으려고 하겠지만 오빠는 자꾸 나를 붙잡더라고.

고립돼서 나를 괴롭히고 아프게 하려는데도 말이야. 너무 고마워 그게 무척.

자꾸 모진 말들과 행동으로 내가 나를 괴롭히고 아프게하는 순간들임에도 한번도 흔들리지 않고 눈물가득 나를 쳐다볼때마다

내가 정말 너무 마음이 아프더라고. 나는 오빠 말대로 행복이 어울리지 않고 불안을 늦 찾으려 아픈 길을 걷는것 같아.

유리밭길 가시밭길. 밟기 싫어도 이게 내길이라고 하는 나에게 아니라고  그 아픔속에서 나를 꺼내 줘서 고마울 뿐이야.


오빠 요즘 나 때문에 많이 불안해줘서 고마워. 내가 오빠의 세상 중심이라서도 고마워.

정말 이렇게 잘 하는 사람도 없는데 오빠 내가 맨날 많은 표현을 못하지. 오빠 얼마나 오빠가 대단한지 몰라. 오빠만큼

하루하루 처음 가졌던 마음을 잃지 않고 묵묵히 창밖에서 지켜보는 사람. 달 뜨면 내 손잡고 달보여주는 사람. 내 영원한 기사님

그리고 주변 모든 것보다 내 표정에 가장 민감한 사람. 내 먹는것 입는 것 다 예민하게 지켜보는 사람.



고마워 오빠 내가 많이 사랑하고. 내가 오빠를 제일 사랑하는 사람이 될게 :)

345 세상에서 가장 큰 선물 심혜선 2018-09-07

오빠랑 언니를 위로 하고 13년만에 어느날 내게 찾아온 너는 하나님의 선물이였고 보석처럼 영롱하였단다.

엄마가 몸이 허약해 너를 가진지4개월만에 심한통증으로 아팠고 너는 계속 엄마의 통증이 너를 나오라는 신호인 줄  알았던지

아님 세상의 아름다운 선율과 빛 을  빨리 보고 싶었는지..

그f러던 너는 결국 일찍도 나왔다.

시름 시름  5살 까지 아프기만 해서 한달이 멀다하고 온갖 유행성질환으로 무수히 병원만 다니던 너가

이젠 초등학교일학년. 반에서 제일 키도 크고 몸도 큰 귀염둥이 아기돼지가 되어

엄마랑  긴 시간을 기다란 버스를 타고 하야디 흰  꽃밭에서 사진도 찍고 여러가지 축억도 만들고 갤러리에 사진도 많이 남기고 너다운 놀이.체험도 하러 이렇게 먼  강원도까 지 왔구나.

엄마가  좋아하는 효석선생님 글도 읽고

마음껏 오늘을 누리고 즐기며 가자꾸나.

직장에 토요일서 엄마가 근무하는 날이 많아서  매번 함께 놀아주지는 못하지만 이곳에서 행복한 미소로 세상에사 가장 값진 선물인 너를 보며 이야기하구 싶구나.

사랑한다.진경아

사랑한다.나의 아가야. 엄마가 널 아름다운 하얀 꽃과 시냇물이 흐로는 이곳에서 널 안아줄께

추신;저희는 버스를 타고 9월8일 열한시 도착합니다.오후 따스한 햇살리 내리비출떄.진경이만을 위해 들려주세요.,엄마가 딸에게

344 신청곡이요~ 냐햐햐 2018-09-07
온가족이 함께한 오랫만에 휴가에요~
8일 11시에 방문할꺼요~
애들이좋아하는 핑크퐁노래 틀어주세요~
343 가족여행왔어요~ 채윤민ㅁ 2018-09-07
늦은 여름휴가를 강원도왔어요~
둘째가 태어난지 딱1년되서~두딸과함께~
온가족 4명이 같이온 첫 휴가여행이네요~
여행기간이 축제기간이라서~ 계획에넣었어요~
9월 8일 토요일 11시에 도착할듯해요~
신청곡은 콩순이주제가이에요~ 첫째가너무좋아해서요~11시에 틀어주세요~
342 사랑하는 어머니와 첫 당일 여행을 합니다. 김수빈 2018-09-07


제저는 30살의 직장인 여성입니다.

 30년 만에 어머니와 첫 당일치기 여행으로 봉평 메밀축제에
가게 됩니다.
개인 사정으로 16년간 엄마와 떨어져 살았고 3년을 함께 살다가
지금은 제가 출가 하게되어 어머니와 자주 같이 있지 못합니다.
매번 시간이 맞지 않아 여행 한 번 어머니와 가본 적이 없는
불효자식이죠 ㅠ
모처럼 마음을 먹고 당일 여행이라도 다녀오고시어서 어머니와 즐거운 추억을 만들고 싶어 봉평 메밀축제에 처음 가게 됩니다.

어머니를 사랑하는 마음을 담아 음악 사연 신청합니다.

어머니께 꼭 전하고 싶은 말이 있습니다.


엄마!  나를 엄마 딸로 태어나게 해주어서 감사합니다.
아프지 말고 건강하게 오래오래 곁에 계셔 주세요.
사랑합니다.


신청곡은 가수' 라디'의 ' 엄마'라는 곡입니다.
꼭 사연채택 부탁드립니다.


축제 9월 8일 토요일 오전 11시 부터 오후4시까지 참여할 예정입니다.

신청곡은 오후 1시에 틀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341 엄마와 첫 여행입니다 김수빈 2018-09-07
제 나이 30년 만에 어머니와 첫 당일치기 여행으로 봉평 메밀축제에
가게 됩니다.
개인 사정으로 16년간 엄마와 떨어져 살았고 3년을 같이 살다가
지금은 제가 출가 하게되어 어머니와 자주 같이 있지 못합니다.
매번 시간이 맞지 않아 여행한번 어머니와 가본 적이 없는
불효자식이죠 ㅠ
어머니와 즐거운 추억을 만들고 싶어 봉평 메밀축제에 처음 오게 되었습니다. 어머니를 사랑하는 마음을 담아 음악 사연 신청합니다.
엄마 나를 엄마 딸로 태어나게 해주어서 감사합니다.
아프지 말고 건강하게 오래오래 곁에 계셔 주세요.
사랑합니다.

신청곡은 가수 라디의 엄마라는 곡입니다.
꼭 사연채택 부탁드립니다.

축제 9월 8일 토요일 오전 11시 부터 오후4시까지 참여할 예정입니다.
340 어머니와 첫 여행입니다 김수빈 2018-09-06
제 나이 30년 만에 어머니와 첫 당일치기 여행으로 봉평 메밀축제에
가게 됩니다.
개인 사정으로 16년간 엄마와 떨어져 살았고 3년을 같이 살다가
지금은 제가 출가 하게되어 어머니와 자주 같이 있지 못합니다.
매번 시간이 맞지 않아 여행한번 어머니와 가본 적이 없는
불효자식이죠 ㅠ
어머니와 즐거운 추억을 만들고 싶어 봉평 메밀축제에 처음 오게 되었습니다. 어머니를 사랑하는 마음을 담아 음악 사연 신청합니다.
엄마 나를 엄마 딸로 태어나게 해주어서 감사합니다.
아프지 말고 건강하게 오래오래 곁에 계셔 주세요.
사랑합니다.

신청곡은 가수 라디의 엄마라는 곡입니다.
꼭 사연채택 부탁드립니다.

축제 9월 8일 토요일 오전 11시 부터 오후4시까지 참여할 예정입니다.
339 엄마와 첫 여행입니다 김수빈 2018-09-06
저는 개인 사정으로 인해 16년동안 엄마와 떨어져 살았고
3년 정도 같이 살다가 지금은 제가 출가 하게 되어 다시 따로 살고 있습니다. 남들 처럼 엄마와 이렇다 할 큰 추억거리가 없었는데
이번에 모처럼 엄마와 첫 당일치기 여행이지만 봉평 메밀 축제에
참여할 예정입니다. (9월 8일 <토>)
엄마와 근사한 추억을 만들고 싶습니다.
시간이 어찌나 빠른지 어머니 얼굴엔 주름이 깊게 새겨진 모습을 보면
마음이 아픕니다. 부족하지만 제 마음을 사연에 담아
어머니께 전하고 싶습니다.
신청곡은 가수 라디의 '엄마' 입니다.
사연 꼭 채택 부탁드립니다.
338 김웅섭이수연 엄지척 이수연 2018-09-06
생일이라고 꽃길걷게해준데요.
그런의미에서 우리신랑 김웅섭 엄지척~^^
337 김웅섭 이수연을 위해 엄지척 이수연 2018-09-06
내일 생일맞이 저에게 신랑이 봉평메밀꽃데이트 하자고합니다.
그런신랑과 힐링하러갈께요~^^
엄지척 김웅섭님~♡

수정&삭제하기

비밀번호를 입력 해 주세요.